“불안을 끝내자”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

환경부 소속 한강유역환경청과 인천시 발표에 따르면 관련 전문가 합동정밀조사단 활동 결과, 인천시 정수장에서 발견된 깔따구 유충의 배 속에서 활성탄 입자라는 증거가 발견됐다. 깔따구가 공촌·부평 정수장 활성탄지 건물 내부로 들어와 알을 낳아 번식한 것이다. 이로써 지난 7월 9일, 인천시 가정집에서 발생한 ‘깔따꾸 수돗물 사태’의 진원지가 공촌·부평 정수장의 활성탄 여과지(정수 목적의 연못 형태 시설)로 입증됐다. 활성탄 내부의 생물막과 유기물은 깔따구 먹이로 이용될 수 있었고, 건물 창문 개방, 사람 출입 시 성충 유입이 가능한, 유충이 생존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 유충 피해를 본 253가구에 한 달치 평균 수도요금과 필터 교체비, 저수조 청소비 등을 지원한다. 수돗물 유충 피해 보상 접수를 받을 계획이며, 증빙자료나 확인서류를 통한 전체 피해 보상액은 1억 2천만 원 규모로 예상된다.
수돗물 유충 검출 주요 경과
  • 7월 9일 유충 최초 민원 접수
    - 인천시 서구 왕길동 빌라 접수
    7월 10일 인천시 자체 합동 점검
    7월 13일 비상체계 구축
    - 급수과정 유충 유입여부 확인,
    필터 설치
    - 유역수도센터 지원 요청
    - 상수도사업본부 비상체제 전환
    - 인천 시장 보고
    7월 14일 인천시 대책회의·현장 대응 상황 공개
    - 당분간 수돗물 음용 금지,
    정수장 구내 원인 추정
    - 유충 검출 세대 55건
    - 미생물 연구관, 곤충 연구사 현장
    지원 요청
    - 관 내시경 조사팀 합류
    7월 15일 현장수습조정관
    (한강유역환경청 현장지원)

    - 서구 4개 배수지 내시경 조사 및 포집망조사,
    3개 배수지 포집망 유충 확인 공촌 수계
    유충 민원 대책 회의
    - 단계별 청소계획 수립,
    유입·유출부 포집망 등
    차단 스크린 설치,
    정수장 소형생물 관리방안 배포,
    지방청에 전국 활성탄지
    정수장 점검요청(환경부)
    7월 16일 유충관련 전문가
    합동정밀조사단 구성 조사
  • 7월 17일 전국 49개 입상활성탄지 외 435개
    정수장(표준공정)에 전문가
    합동 긴급점검 지시

    - 유충 검출 세대 16건
    7월 20일 전국 활성탄지 조사결과 언론 브리핑
    (환경부)

    - 점검결과 49개소 중 7개소
    (인천 공촌·부평, 경기 화성, 김해 삼계,
    양산 범어, 의령 화정) 유충 발견
    - 활성탄지 차단, 배수지와 관로 물 빼기,
    오존주입율 상향 등 운영강화 조치
    - 유충 검출 세대 21건
    (7월 9일~20일 까지 총 185건)
    7월 21일 수돗물 유충 대응 비상상황실 운영
    - 유충 검충 세대 24건
    7월 22일 관로상 관측지점 266곳 유충 미발견
    - 유충 검충 세대 17건
    7월 24일 유충 검충 세대 0건
    7월 28일 유전국 435개 정수장 일제 점검 결과
    - 3곳(합천 적중, 강릉 연곡, 무주 무풍
    정수장) 여과지에서 유충발견
    - 수돗물 위생관리 우선 조치사항 시행
수돗물 공급계통 유충 검출 민원 총 253건 발생(7월 9일 부터 27일 까지 기준) 인천광역시 총 접수 1,293건, 인천 외 지역은 754건(인천 외 지역 유충 발견 민원은 ‘수돗물 공급계통과는 관련이 없음’으로 조사 완료)
수돗물 유충 검출 주요 경과
1) 정수장 내 활성탄지 구조적 문제 가능성 유입방지시설 미흡으로 정수장 활성탄지 산란 및 유충번식, 수도관을 통해 유충이 가정으로 유입
2) 정수장 활성탄지 운영상 문제 가능성 공촌/부평 정수장 역세척 주기는 20일 이상 부평정수장 오존농도 낮음
3) 수도시설 운영 및 관리 전문성 부족 최근 10년간 고도정수처리시설 용량이 1.6배 늘었으나, 지자체 수도시설 종사 인력은 오히려 10% 감소
4) 초기 민원 대응 미흡 최초 발생일인 7월 9일부터 12일까지 매일 1건씩 발생, 자체적인 원인 규명에 골든타임을 허비, 20일간 유충발생 지속(7월 29일까지) 적수 민원 대응 위주 매뉴얼로 유충 민원에 적용하기에 미흡(100세대 이상 동시발생 또는 3일 이상 지속시 매뉴얼 적용 전제조건으로 신속 적용 제약)
수돗물 위생관리 과정 혁신,
수돗물 사고 막는다

환경부는 수돗물 유충 발견과 같은 수돗물 사고의 발생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먼저 2022년까지 1천 411억 원을 들여 정수장 내부로 유충 등 생물체의 유입이 원천 차단되도록 시설을 개선한다. 출입문과 창문에 미세방충망 그리고 건물 내 포충기를 설치해 유입된 생물체를 퇴치한다. 활성탄지로의 유입을 방지하는 시설도 마련해 생물체 유입을 3중으로 원천 차단한다. 3중 차단조치에도 날파리 등이 유입될 경우를 대비해 활성탄 세척 주기를 단축해 유충 번식을 차단하고, 활성탄 지하부 집수장치의 여과 기능을 강화한다. 아울러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정수처리 공정별로 최적의 운영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2021년부터 정수장에 인공지능 개념을 도입하고, 24시간 원격감시시스템(TMS)을 구축한다. 또 정수장 위생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형 수도시설 위생관리 인증제를 도입한다. 기존에 식품 제조공장에 적용하는 국제표준규격(ISO 22000) 및 식품안전관리제도(HACCP) 등에서 정수장에 적용 가능한 내용을 참고해 새로운 위생안전 인증제도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어 2021년부터 수돗물 안심기준인 수질 관리 항목으로 ‘이물질’을 도입하고, 수도사업자가 준수해야 하는 정수장 위생관리 기준을 구체화한다. 또한 9월 중 정수처리시설 운영관리 실태점검 및 적정운영을 위한 기술지원을 유역수도지원센터 주관으로 시행될 방침이다. 환경부는 기술지원 결과 등을 토대로 올해 12월까지 ‘고도 정수처리 시설별 맞춤형 운영관리 지침서(가이드라인)’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수돗물 생산·공급 전 과정에 대한 점검항목 및 내용을 근무자가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앱도 개발된다. 이 밖에도 수도시설 규모별 최소 운영인력 배치기준을 마련하고, 정수장에서 근무하는 전담 연구사를 확충한다. 이에 더해 광역-기초지자체, 지자체-전문기관 간 교환 근무를 시행해 전문지식 및 운영방법이 수도 시설 운영에 접목될 수 있도록 한다. 정수시설운영관리사 배치기준은 의무 규정으로 개정해 미준수 시 과태료가 부과된다. 관리능력 부족으로 중대한 사고 등을 일으켜 수돗물 공급에 차질이 발생한 지자체에 대해서는 전문기관 위탁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지자체에서 운영 중인 수돗물 평가위원회의 시민 참여 비율을 의무화하는 등 시민의 의견도 충분히 반영하기로 했다. 동시에 환경부 내 '수돗물 안전관리 상황실'을 설치해 상시 운영하고, 전국 상수도 담당자 정보공유시스템을 구축해 수돗물 사고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비전 국민 안심 수돗물 생산 식품위생 수준의 깨끗한 수돗물 생산체계 구축 전문적 상수도 관리시스템 구현 국민과 소통하는 수돗물 서비스 실현 / 목표 <4대 전략, 16개 중점 추진 과제> / 전략 및 추진과제 - 정수장 시설 개선 : •생물체 유입 원천차단 •첨단정수처리시설시스템 및 TMS 감시체계 구축 •한국형 수고시설위생관리 인증제 도입, 정수장 운영관리 강화 : •국민 안심 기준으로 이물질 항목 도입 •정수장 위생관리 기준 구체화 •수도시설 유지관리 매뉴얼 스마트폰 앱 개발 보급 •고도정수처리시설 성능평가 •고도정수처리시설 기술지원 및 운영관리 가이드라인 마련 •정밀역학조사반 상설 추진, 운영인력 전문성 강화 : •운영인력 전문성 제고 •교육을 통한 역량 증진 •실태평가 보안 및 운영관리 지도점검 강화, 대국민 소통 강화 : •대국민 정보제공 및 소통강화 •수돗물 수질민원 대응 매뉴얼 개정 •수돗물 안전관리 상황실 상황실 상설화 •담당자 정보공유시스템 구축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 시행 이후 달라지는 점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 시행 이후 달라지는 점
시행 전 시행 후



시설 ▶생물체 유입이 가능한 개방형 구조
* 여과지, 활성탄지 등 개방형 시설
▶운영자 중심 공정운영 및 수질 감시
* 근무자에 의한 공정 의사결정 및 수질 감시
▶원수 내 포함된 위해물질 중심 관리
▶생물체 유입·유출 원천 차단
* 건물동 등 3중 유입차단 + 번식·유출 차단
▶AI기반 첨단 정수처리시스템 구축
* 정수장 자율운전 + 24시간 수질감시(TMS)
▶한국형 수도시설 위생관리 인증제 도입
* 위생 등 모든 위해 요인에 대한 방어체계
운영 ▶먹는 물 수질 기준에 이물질 미포함
▶세심한 위생관리 부족
▶계절 요인 등 정수장 운영 여건 변화에 대한
표준 운영가이드 부재
▶국민안심 기준으로 이물질 항목 도입
▶정수장 위생관리기준 구체화
* 점검대상, 항목, 점검방법, 조치사항 등
▶고도정수 운영관리 가이드라인 마련
* 활성탄 성능평가·교체 및 역세척 주기 등
* 계절별·규모별 맞춤형 표준 운영모델 마련
유지
관리
▶인력·오프라인 중심 유지관리
* 점검 누락 및 오류 등 문제 인지 지연 우려
▶사고 조치 중심 전문가 기술 지원
▶스마트 유지관리시스템 도입
* 스마트폰 활용, 점검 항목·주기 체계적 관리
▶상시 전문가 기술지원체계 구축
* 유충 민원 등 정밀역학조사반 운영


인력
관리
▶운영인력 및 전문성 부족
▶사고발생 등 부진 지자체 계도 한계
▶3년 주기 운영관리 전문교육 실시
▶운영인력 전문성 강화
* 전담연구사 배치, 정수시설운영 자격제도 개선
▶전문기관 위탁 활성화
▶2년 주기 교육 등 전문교육 강화
* 수행 직무별·수준별 맞춤형 과정 신설 등
평가
·
점검
▶정수장 위생관리 평가 부재
▶운영 실태평가(1회) 외 점검 부재
▶위생관리 분야 실태평가 강화
* 위생항목 평가 반영, 평가결과 대국민 공개
▶수도시설 지도점검 실시
* 점검 근거 마련, 운영관리 준수사항 제도화



대응
·
소통
▶불안감 유발 수질 민원 대응 미흡
▶수돗물 수질 정보, 사고 현황 등
대국민 정보 제공에 소극적

▶상시 안전관리 시스템 부재
▶정보제공 및 시민소통 강화
* 홈페이지·SNS 개선, 맘카페 등 소통 강화
* 수돗물 평가위원회 시민참여 확대(30% 이상)

▶수돗물 수질민원 대응 매뉴얼 개정
▶수돗물 안전관리 상황실 운영
정보
공유
▶수돗물 사고 및 수질 민원 관련
지자체 간 공유·협력 미흡
▶상수도 담당자 정보공유시스템 구축
* 사고대응상황·우수사례, 활성탄 정보 공유